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국은 한국과 함께 할 것이고 끝까지 한미동맹을 지키겠다"

기사승인 2019.05.13  01:49:26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미 하원의원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포럼서 밝혀

지난 5월 9일 (현지시간) 미 워싱턴 공화당 (Washington, D. C. Republican Party ) Capital Hill Club에서 한·미 지도자 친선협의회 주관(회장 정데레사), 비영리 시민 안보단체 블루유니온 (Blue Today) 후원으로 미국의 대북정책(FFVD) 지지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포럼이 개최됐다.

한국 측에서는 미국의 대북정책 (FFVD) 지지와 한·미동맹 강화에 뜻을 같이 하는 한미자유연맹 세계애국동지회 등 7개 단체와 미주 8개 지역 한인단체장들이 참여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해 미국 측 전문가 들이 급작스레 방한 준비 관계로 일부 참석하지 못했고 계획이 변경되는 해프닝도 일어났다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 (The Second Last Resort on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송대성 전 세종연구소 소장 (한·미군사훈련 폐지 문제점), 권유미 안보단체 블루유니온 대표 (한국의 반미세력 및 한·미동맹 훼손 행위) 가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주제빌표를 하고 있는 송대성 전 세종연구소 소장
주제발표는 하고 있는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
주제발표는 하고 있는 블루유니온 권유미 대표

2부 행사는 만찬을 겸해 참여한 단체장들의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답변에는 Tim Walberg (7선) 의원이 나섰다. Tim Walberg 의원의 부인인 수잔 월버그 여사와 의원실 비서진 들과 참석했다.

미국의 대북정책 입장을 밝히고 있는 Tim Walberg 하원의원 (7선)

한국정부의 대북정책, 북한 인권문제, 한국의 정치상황 한·미와 관련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Tim Walberg 의원이 미국의 입장을 설명하는 질의응답이 이루어졌다.

Tim Walberg 의원은 한·미 동맹의 균열에 대해 질의자가 우려를 표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강력히 지지하며 끝까지 한국과 함께 할 것이고 자신 또한 끝까지 한미동맹을 지키겠다고 하자” 많은 환호가 일기도 했다.

 

한 참석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자 Tim Walberg 의원은 “ 이것은 지나간 일이며 한국의 문제”라고 명학하게 선을 긋기도 했다.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