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부럽긴 하지만 그래도 제가 가야 할 길이 있습니다”6월 둘째 주일 영혼 아포리즘
   

새에덴교회 담임 소강석 목사

지난 수요일 오전에는 하남교회에서 있었던 은퇴 목회자 위로예배에서 설교를 했습니다. 저는 얼마나 바쁘던지 예배도 다 끝나지 않은 채 설교를 마치자마자 바로 한교총 사무실로 가야 했습니다. 그나마 제가 하남교회에 겨우 도착하였을 때는 막 예배가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들어가자 마자 보고 받기에는 은퇴 목사님들이 350명이 넘게 모였다는 것입니다. 강단에 섰을 때 언뜻 보기에도 거의 70대 중후반에서 80대 초반 목사님들이 많았습니다. 아니 오히려 80대 목사님들이 더 많은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분들은 목회하면서 고생하던 모습이 역력히 보이고 연세가 드신 모습이 얼굴에 다 나타나 있었습니다. 어떤 분은 정말 바람이 불면 흔들릴 정도로 노약하게 보였습니다. 그분들은 시간도 많을 뿐 아니라, 선물도 드리고 약간의 위로비도 드린다고 해서 오신 분들입니다.

그런데 그날따라 왜 그렇게 그분들이 부럽게 느껴지는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강단에서 그분들을 바라보며 잠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오늘따라 왜 이렇게 저 분들이 부러울까. 어쩌면 저분들은 나를 부러워할지도 모르는데... 아직도 나는 건강하고 소리를 쩌렁쩌렁하게 낼 수 있으며 더구나 맨발의 소명자로 출발해서 한국교회에서 가장 큰 교단의 총회장이 되고 연합기관의 대표회장이 되었으니... 그러나 오늘은 오히려 저 분들이 너무나 부럽게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나도 나이 먹고 몸이 좀 아파도 좋으니 저분들처럼 은퇴하여 격무에 시달리고 신경 쓸 일도 없고 스트레스 받을 일도 없다면 얼마나 좋을까. 나도 빨리 은퇴해서 아무 일 없이 이런 모임에 다니고 마음대로 걷고 싶을 때 걷고 산행하고 싶을 때 산행하며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만큼 제가 요즘 격무와 여러 스트레스로 힘들다는 심리적 반증이겠지요.

42.195km를 뛰는 마라톤 선수들도 30~35km 지점에 왔을 때 육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 가장 힘들다고 합니다. 한국교회 연합기관을 하나로 묶기 위해 연합사역을 하고 있는 저에게도 지금이 30~35km 지점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사실 30~35km는 절반 이상 온 것이죠. 하지만 마라톤 선수가 가장 힘들어하는 것처럼, 저도 그런 것 같습니다. 이런 일들이 순탄하게만 이루어지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러나 장애물이 있고 예기치 않은 또 다른 일들이 벌어지기도 하지요.

그런데 요즘 어쩔 수 없이 교계 뿐만 아니라 각계의 사람들을 만날 때가 있습니다. 그분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시는 것입니다. “소목사님께서 작년에 예배와 교회 생태계를 재정비하는데 있어서 정말 행보를 잘하셨고 지금도 너무 잘하고 계십니다. 지금 힘들더라도 꼭 이 페이스를 지켜서 올해 안에 어떻게든지 한국교회 연합기관을 하나로 만들어야 합니다.” 각계각층의 지도자들도 한국 교계의 연합을 진심으로 기원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시 생각하였습니다. 은퇴 목회자들을 보면서 부러운 마음이 드는 것은 잠깐이고 그래도 나는 내 길을 달려가야겠다고 말입니다. 여기서 힘들다고 포기하면 되겠습니까? 황영조 선수가 바르셀로나 올림픽 대회에서 마지막 언덕길이 나타났을 때 젖 먹던 힘을 다해 뛰어서 일본 선수를 앞질렀던 것처럼, 저도 더 비탈진 언덕이 있다 하더라도 온 힘을 다해 뛰어갈 것입니다. 마지막 스퍼트를 하여 골인을 할 것입니다. 일을 하며 너무 힘들고 신경 쓸 일도 많지만 응원하고 격려하는 사람도 많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먼저는 하나님이 기뻐하시고, 한국교회의 미래를 대비하고 세운다는 것을 생각할 때 저는 은퇴 목회자들을 부러워하지 않고 더더욱 땀을 흘리며 숨 가쁘게 저의 길을 달려가리라 다짐하고 또 다짐했습니다. 

소강석 목사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강석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