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수해 복구 급한데... 정치권은 “4대강” 논쟁만

기사승인 2020.08.14  00:00:36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전국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정부 시절 4대강 정비 사업 적절성을 놓고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문제는 하루 빨리 수해 복구를 바라는 국민들의 피로감이다. 자연재해까지 정쟁에 동원해 갑론을박을 벌이는 데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 8일 전남 곡성군 곡성읍 장선리 인근 제방을 포함해 고달천 합류부 인근 제방이 무너졌다. 이곳은 섬진강 큰 줄기가 형성되어 있는데 이 일대가 4대강 사업에서 제외되자 홍수 피해를 보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다음날인 9일 경남 창녕군 일대에 이틀간 300㎜에 가까운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4대강 사업을 한 낙동강에서도 제방 붕괴가 발생했다. 그러자 보가 물길을 막아 제방이 터졌다는 취지의 비판이 불거졌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포문을 열었다. 정 의원은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 뻔했느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4대강 사업 끝낸 후 지류 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었을 것이란 생각도 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에 설치된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탄식했다.

국토교통부 출신 송석준 통합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국적 수해를 보며 4대강정비를 안 했다면 우리 사회가 얼마나 더 처참해졌을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대강 사업의 폐해는 이미 온갖 자료와 연구로 증명되었다. 이런 식으로 한다고 해서 당신들의 과오가 용서될 수 없다“고 맞섰다.

여야의 공방전에 대해 국민들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40대 이 아무개 씨는 ”수해 복구에 최선을 다해야할 정치권이 정쟁을 벌이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면서 ”하루 빨리 수재민들이 생활의 터전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뜻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