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국 외무부, 北 5년 연속 ‘인권우선국’ 지정

기사승인 2020.07.20  00:00:52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주민 삶 통제했다…지난해 개선 전혀 이뤄지지 않아”

북한 인권 제재 밝히는 영국 외무장관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지난 6일(현지시간)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고문과 살인 등이 발생한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기관 2곳에 대한 제재를 밝히고 있다. [영국 의회영상기록소 제공]

영국 정부가 북한을 5년 연속 인권 상황이 열악한 ‘인권 우선국’으로 지정했따.

영국 외무부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인권과 민주주의’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비롯해 30개국을 인권우선국으로 분류했다.

인권우선국이란 인권 문제 해결이 무엇보다 시급한 해결과제로 꼽히는 국가를 말한다.

외무부는 2016년 인권우선국 분류를 시작한 이후 5년 연속 북한을 명단에 포함시켰다.

외무부는 “지난해 북한에서는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개선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정권이 무엇을 믿고 무엇을 쓰고, 어디로 여행할 수 있는지 등 주민 삶의 거의 모든 면을 통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북한이 인권 개선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점도 지적했다.

외무부는 “북한 당국이 인권 침해 혐의를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으며 인권 전문가가 입국하는 것도 막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9년에 영국이 지속적으로 여러 곳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해왔다”면서 “영국 대사가 평양에서 북한 관계자와 만나서도 인권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고 밝혔다.

영국은 최근 북한의 인권을 이유로 들며 독자제재 대상에 북한을 포함시키기도 했다.

외무부는 지난 6일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할 기관인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이 인권유린과 연관이 있다며 자산동결 및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시켰다.

영국은 북한의 주요 외교 목표국이다. 북한은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당시 미국의 다음 목표가 북한이 되지 않을까 두려움에 떨었다.

이에 북한은 대(對) 영국 외교에 공을 들였고, 외교관계를 수립할 수 있었다. 하지만 북한이 핵 무력을 완성했다고 선포한 2017년 이후 외교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