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기사승인 2020.07.10  00:13:55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플래닛 랩스 위성사진…미들베리 연구소 “오랫동안 관찰”

CNN "북한 평양 원로리 지역서 핵탄두 개발" (PG)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시설이 가동 중이라는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이 포착됐다고 CNN이 8일(현지시각) 전했다.

해당 지역은 기존에 핵 시설이 있다고 신고되지 않은 곳이며, 전문가들은 핵탄두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은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입수, 원로리 일대에서 감시시설과 고층의 주거지, 지도부 방문 기념비, 지하 시설 등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이 사진을 분석한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트럭과 컨테이너 적재 차량 등이 포착됐고, 공장 가동이 매우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은 핵 협상 때나 현재도 공장 가동을 늦추지 않았다”고 밝혔다.

루이스 소장은 “원로리 지역을 오랫동안 관찰했고, 핵 개발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면서 “북한이 핵무기와 대륙간탄도탄을 계속 개발한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으며, 북한의 위협은 더욱 커졌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핵 시설 지역에 과학자를 우대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통상 고층으로 주거지를 건설하고, 지도부 방문 후 기념비를 세워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앞서 원로리 일대 시설은 2015년 제임스마틴 비확산연구센터가 확인했다.

루이스 소장 팀은 북한 핵 개발 프로그램에서 이곳이 어떤 역할을 수행했는지 파악하기 어려워 당시 공론화하지 않았다.

하지만 안킷 판다 미국 과학자연맹(FAS) 선임연구원이 출간할 서적에서 이곳을 소개함에 따라 공익을 위해 공개하기로 했다고 CNN에 밝혔다.

한편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국방부는 북한 핵 개발 프로그램과 원로리의 연관 여부에 대한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