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바라기 외교만 하다 통신선 차단 조치 당한 정부

기사승인 2020.06.10  00:00:38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통일부 “오전 통화 연결 시도…북측 안 받아”

북한이 9일 정오부터 청와대 핫라인을 포함해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 채널을 완전히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북한바라기’ 외교만 펼쳤던 정부가 북한의 적절한 대응을 이끌어내지 못 하고 자승자박한 꼴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대남 업무를 남측을 적으로 규정하는 ‘대적 사업’으로 바꾸겠다는 방침도 밝혔따.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구실로 남한 당국의 대응을 문제 삼아 첫 조치로 공언했떤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 폐쇄를 넘어 모든 소통채널의 차단 수순에 들어가며 남북관계가 경색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리는 조치를 취함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6월 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밝혔다.

2018년 4월 20일 개설된 남북 정상 간 핫라인과 군 등 모든 당국 간 연락수단을 끊고 남북관계를 단절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이다.

통신은 지난 8일 대남사업 부서들이 참여하는 사업총화회의가 열렸고,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으로 최근 전면에 나서 대남 행위를 주도하고 있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며 권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북한이 연락선 폐기를 천명하면서 남북 관계는 경색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