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국방차관,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說에 “계획 없다”

기사승인 2019.12.07  00:00:58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국방장관 부인에 이어 거듭 부정한 미군철수

미 국방부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연계해 일부 미군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부인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한국에 대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는 타당하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6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은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 병력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일축했다.

루드 차관은 5일 ‘국방전략 이행’을 주제로 열린 미국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주한미군 철수설(說)에 대해 “마크 에스퍼 (국방) 장관이 공개적으로 밝혔듯이 사실아 이나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또한 루드 차관은 “우리가 (미군 철수를) 계획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익명의 정부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5배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마크 에스퍼 국방 장관은 이 보도를 겨냥해 “들어본 일이 없다”면서 “거짓이거나 부정확하고 과장된 보도를 항상 본다”고 비난했다.

루드 차관은 그러나 “미국이 동맹국들에 분담을 더 늘려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은 미국의 긴밀하고 오랜 파트너”라는 말을 덧붙였다.

루드 차관은 한미 연합사령부에 대한 한국의 표현처럼 ‘우리는 함께 간다’는 것이 미국의 접근법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