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해안포 사격’도 북한의 보도로 알려졌다…정부, 무늬만 항의?

기사승인 2019.11.28  00:00:55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분석 중이었다” 국방부…23일 포격 사실 은폐했나

정경두 국방장관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시로 해안포를 발사한 사실이 북한 매체 보도로 알려진 후에야 우리 정부가 부랴부랴 유감 표명에 나섰다. 이로 인해 정부가 포격 사실을 은폐하려 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6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11월 23일 오전 중에 (북한 해안포 포격이 있었다는 사실이) 파악됐다”면서 “(포격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에 대해서는 말씀 드리기에 제한된다”고 밝혔다.

이어 최 대변인은 “이 사안에 대해 저희가 분석하는 와중에 북한 중앙매체의 발표가 있었고, 그걸 저희가 확인한 다음에 즉각적으로 유감 표명을 했고 또 항의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북한 매체가 해당 사실을 보도하자 국방부가 뒷북 공개를 했고,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북한의 9·19 군사합의 위반 사실을 은폐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지적을 전면 부인한 것이다.

하지만 정부가 평소와 달리 북한의 군사행동에 대해 유감 표명을 하고 뒤늦게나마 항의를 한 것에 대해 의혹의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만약 북한 매체가 관련 사실을 보도하지 않았다면 관련 내용을 공개했을지에 대해선 시각이 엇갈린다.

그간 문재인 정부는 북한이 방사포나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해도 ‘발사체’라거나 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라면서 애써 북한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더군다나 북한이 포격한 23일은 연평도 포격 사건 9주기였다는 점과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임박한 시점이었음을 고려하면 충분히 관련 사실을 은폐했을 가능성이 높다.

군 당국은 23일 당일에는 포격에 대한 분석이 진행 중이라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석연찮은 해명에 의혹이 커지고 있다.

국방부는 뒤늦게 서해지구 군통신망을 통해서 북한에 항의하고 전화통지문도 보냈다고 밝혔지만 여론은 찜찜해하고 있다.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