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트럼프, ‘북한 가느냐’ 질문에 “아마도 안 가”

기사승인 2019.09.18  00:02:03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金이 초청했는지 여부에 대해 말 아낀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북한 방문 가능성에 대해 부인하고 나섰다.

그는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관계가 좋다면서도 김정은이 자신을 평양으로 초청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외신들을 종합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살만 빈 하마드 알 바레인 왕세자와 회동하기 전에 기자들과 만나 문답을 주고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을 북한에 초청했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김 위원장과) 관계는 매우 좋지만 해당 부분에 대해 말하고 싶진 않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갈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언급하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여러차례 북한에 가겠냐고 묻자 “아마도 안 갈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다. 우리는 아직 방북에 대한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답변하면서도 “미래 언젠가는 북한에 갈 수도 있을 거다”라고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설은 지난 6월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하면서부터 흘러나왔다.

당시 김정은은 적절한 시기에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에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DC에서도 회담을 열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양측의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가 지연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설도 물밑으로 가라앉았다.

지난달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 비공개 친서를 보내 3차 미북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자고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외교부는 친서의 존재를 인정했다가 이후 해당 문제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