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합참 “北 단거리 발사체 중단하라”

기사승인 2019.09.11  00:00:00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북한이 10일 또 다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53분경, 오전 7시 12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또다시 발사체를 쏜 건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에서 ‘새로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주장한 발사체를 쏘아올린 지 17일 만이다.

이번 발사체의 비행 거리는 330km로 탐지됐다.

합참은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발사된 발사체들은 미사일인지 방사포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추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으며 발사체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덧붙였다,

이어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발사체 도발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합참 관계자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이 북한 발사체 탐지에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대한 초기 탐지는 한국의 탐지 자산이 더 정확하다"며 "충분한 정보 탐지 능력을 갖고 있다"고 답변했다.

지난 9일 북한이 미국에 대화 용의를 표명한 지 10시간도 안 돼 이뤄진 북한의 이번 발사체 도발은 미국에 전략적인 협상  메시지를 전달하는 동시에 대내적으로는 정권 수립일 (9월9일)을 계기로 '군사강국'을 과시하며 체제결속을 도모하려는 의도로 분석되고 있다.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