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통일부 "남북 접경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 대비중"

기사승인 2019.05.30  01:35:06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발병 가능성 대비 北에 협력 의사도 전달…"北당국, 발병 공식 발표한 적 없어"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세종청사와의 을지태극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우려와 관련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특성상 남북 접경지역을 통한 전파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9일 "북한 당국이 공식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발표하거나, 국제기구에서 북한 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사실을 확인한 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통일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 군 당국 등이 서로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남북간 협력이 필요한 현안 발생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방역 협력 의사를 
(북측에) 수차례 전달한 바 있다"고도 전했다.

정부가 방역 협력 의사를 북측에 전달한 것은 혹시라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한반도에 유입될 경우에 대비한 차원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소개하면서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꽤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르며 바이러스 생존력이 매우 높은 가축 질병이다.

특히 북중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사실이 확인되면서 북한에도 유입될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언론 보도에도 북한 내 발병 우려가 거론된 바 있다.

일본 매체인 '아시아프레스'는 지난 24일 함경북도 내 소식통의 전언이라며 "노동당의 지시로 5월 15일에 각 기관, 기업소마다 돼지고기 판매 및 유통, 식용을 금하는 통지가 내려왔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지난 2월 '축산부문을 위협하는 집짐승전염병'이라는 정세해설을 싣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상황을 전하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촉구했다.(연합)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