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해리스 주한美 대사 “공은 김정은에게 있어”

기사승인 2019.04.23  00:06:00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한미동맹은 안보 핵심축”…黃 “하노이 회담 노딜로 끝나 걱정”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한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22일 “(미북 협상에 대한) 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있따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하노이 2차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확실히 밝혔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다시 한번 안심을 드리고 싶은 부분은 한미동맹은 여전히 매우 강력하다”면서 세간의 걱정을 일축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이 지역 안보의 핵심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한미 양국은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해리스 대사는 “미국 입장에서도 한미동맹은 강력하고 공고히 유지되는 게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는 “하노이 미북회담이 ‘노딜’로 끝나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면서 “북한이 시간만 끌면서 실질적으로 핵보유국의 지위를 얻고자 하는 게 아니냐는 걱정이 많다”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한미 동맹의 소중함을 표하며 해리스 대사에게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황 대표는 “한미동맹은 흔들림 없는 혈맹이다”라면서 “그런 점에서 현재도 변함이 없고, 앞으로도 변함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 당국은 해리스 대사를 황 대표와 접견시킴으로서 한국 내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보수층에서는 최근 “한미 동맹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입장 일변도의 대북 정책에 집착하면서 ‘한미 동맹이 흔들린다’는 말이 세간에 나도는 것이다.

미국 또한 한국 정부와의 엇박자를 의식한 듯 ‘한미 워킹그룹’을 출범시키고 발을 맞춰 움직이고 있다.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