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구축함 밀리우스, 올들어 세차례 '北해상환적 감시' 출동"

기사승인 2019.04.15  02:30:55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WSJ 동행취재기…"대북 외교해법 뒷받침하는 임무"

지난 2012년 필리핀 마닐라항에 정박 중인 美밀리우스(DDG-69) 구축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해군 이지스 구축함 'USS 밀리우스'가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을 감시하는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최근 동중국해 작전에 투입된 밀리우스함 동행취재기에서 "밀리우스함이 북한 선박을 추적하기 위해 출동한 것은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라고 전했다.

밀리우스함은 지난달 30일 미군 정찰기의 정보에 따라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사세보(佐世保)항에서 출항했다.

이튿날 북한 선박 금은산호를 뒤따라 추적했다. 이어 불법 환적이 의심되는 현장으로 이동해 몽골 등록 유조선과 중국 국기 선박, 제3의 선박을 확인했다.

금은산호는 지난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연례보고서에서 불법 해상 환적에 주로 활용되는 선박 6척 가운데 하나로 지목된 바 있다.

WSJ은 "밀리우스함 승조원 20여 명과 대화를 나눴고, 대부분은 대북이슈의 외교적 해법을 뒷받침하는 임무로서 이번 작전에 임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외교 해법이 실패한다면 밀리우스함의 역할은 달라질 수 있다고 WSJ은 덧붙였다. 밀리우스함은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비롯해 최신형 무기체계를 갖추고 있고, 이지스 미사일요격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WSJ은 "미국과 일본, 한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등 8개국이 불법 해상 환적을 차단하기 위해 총 70만 제곱마일의 해상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이들 국가의 해군과 해안경비대 소속 함정들은 지난 1년간 800일가량을 해상에서 보냈다"고 전했다.

정찰기도 비슷한 횟수의 정찰비행을 했고, 그 절반은 미군의 몫이었다고 WSJ은 덧붙였다.

일본 요코스카(橫須賀) 기지를 모항으로 활동하는 미 해군 7함대 지휘함 블루릿지함(1만9천600t)이 이들 8개국의 해상 환적 감시활동을 지휘하는 헤드쿼터 역할을 하고 있다.(연합)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