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靑, 좋은 소식은 재빨리 전달하더니…北 개성 사무소 철수에 침묵

기사승인 2019.03.26  00:00:45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북한이 22일 개성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에서 인력들을 전격적으로 철수시킨 가운데 청와대는 3일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청와대는 25일에도 북한의 공동 연락사무소 철수에 대해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그 동안 청와대의 치적이나 특기할만한 사항이 있으면 휴일일지라도 거침없는 홍보에 나섰다.

하지만 북한의 개성 연락사무소 철수는 정권에 부담이 되는 문제다. ‘한반도 운전자론’을 앞세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이 벽에 부딪치는 의미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권은 남북 관계에 훈풍이 불 때마다 큰 지지율 상승 효과를 보았다. 반대로 경제든 타분야에서는 치적을 쌓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북한이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하면서 문 대통령의 입지가 곤란해졌다. ‘한반도 운전자론’이 거품이 될 위기이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이라도 하는 듯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대신 청와대는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미국과 북한의 내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측은 철수하면서 남측 인원의 잔류에 대해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상부의 지시로 철수하지만 상황이 풀리면 다시 연락사무소로 복귀할 수 있다는 여운을 남긴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청와대가 섣불리 북한의 연락사무소 철수 문제에 대해 논평을 할 경우 북한을 자극할 가능성이 높다. 결국 청와대의 침묵은 불리한 이슈에 철저한 무대응과 북한 자극 우려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북한의 연락사무소 철수 이슈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약속을 지키지 않는 면에 대해 제대로 비판하고 사과를 요구해야 향후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