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3월 독립운동가' 독립만세운동 주도 손병희 선생

기사승인 2019.03.01  00:04:38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손병희 선생[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는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3·1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한 의암(義菴) 손병희(1861.4~1922.5) 선생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1861년 충북 청원(청주)에서 출생한 선생은 1882년 동학에 입문했다. 1894년 호서지방 중심의 북접(北接) 사령관인 통령(統領)에 임명되어 남접의 전봉준과 함께 동학농민혁명의 기수로서 활약했다.

1905년 동학을 천도교로 개칭하고 국권을 회복하고자 민족 계몽 운동에 관심을 쏟았다. 보성학교와 동덕여학교를 비롯해 수십 개의 남녀학교를 인수 또는 신설했다.

선생은 1919년 1월 도쿄 유학생의 2·8독립선언계획, 신한청년당 및 기독교계의 독립운동 계획을 듣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고 시위를 전개하기로 결심했다.

권동진, 오세창, 최린과 3·1독립운동의 골간이 된 대중화, 비폭력화, 일원화 등 3대 원칙에 합의하고 각 교계의 중심 인사들을 규합했다. 이윽고 최남선이 기초한 독립선언서와 청원서 등이 완성되자 선생은 직접 이를 검토했다. 천도교의 인쇄소인 보성사에서 독립선언서가 인쇄됐다.

1919년 2월 27일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독립선언서에 날인했고, 2월 28일 자신의 집에 천도교, 기독교, 불교의 민족대표를 불러 독립선언서의 발표 장소를 탑골공원에서 태화관으로 변경했다. 거사일인 3월 1일 선생은 태화관에 모인 민족대표들과 독립선언식을 거행했다.

선언식을 마친 후 일경에 연락해 자진 체포됐다. 1920년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2년간 옥고를 치르다가 뇌출혈로 가출옥했으나 1922년 5월 19일 생을 마감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연합)

 

News Des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