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도 수사

기사승인 2019.02.27  00:02:00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보훈심사 6차례 탈락…지난해 7번째 신청 끝에 통과

기자회견장 떠나는 손혜원 의원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지난 1월 23일 오후 목포 현장에서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한 후 현장을 떠나고 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 등 제기된 의혹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는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 등에 관해 수사 중이며,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손용우 선생은 1940년 서울에서 일제의 패전을 선전하다 체포돼 징역 1년 6개월을 받았으나 광복 후 조선공산당에서 활동한 이력 때문에 보훈심사에서 6차례 탈락했다. 이후 작년 7번째 신청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7번째 신청을 앞두고 손 의원이 당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의원실에서 만난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손 의원이 국회의원 신분일 때 부친에 대한 건국훈장 수여가 손쉽게 결정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시민단체 정의로운시민행동은 손 의원을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보훈처는 "개선된 독립유공자 포상 심사기준에 따라 정상적으로 유공자 선정이 진행됐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또 손 의원이 다른 기관에서 일하던 특정 전문가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일하도록 압박했다는 의혹도 수사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지난달 처음 불거진 이후 손 의원에게 제기된 의혹 대부분이 검찰 수사에서 사실 여부가 가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지검은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과 자유한국당 등이 손 의원을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부정청탁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 등에 고발한 사건을 넘겨받아 형사 6부(김영일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검찰은 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 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면서 지난 19일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을 토대로 문화재청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