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워싱턴]에서 대한민국 `예비역 장성`들에게 드리는 편지

기사승인 2018.11.24  20:32:25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 국군은 수명이 다하는 곳에서 어리석게 죽지 말고 사명을 다하는 곳에서 장렬히 산화해야"

미 백악관, 국무성 출입기자 Janne Pak

지난 21일 남, 북 군사합의 대토론회 현장을 유튜브를 통해 끝날 때까지 지켜봤습니다.

늦은감이 있지만 최전선에서 국방안보를 지켜왔던 최정예 장성들이 함께 행동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것에 국민들이 안도의 한숨을 쉬었지 않았나 봅니다.

작금의 종북 좌파 정권 아래서 군은 운신의 폭을 상실 당했습니다. 

아니 영혼을 빼앗겨도 정의롭게 맞서지 못하는 현역 군인이 되어버렸다는 표현이 맞을 겁니다. 언론은 합리적 비판도 하지 않고 무조건 대통령의 손을 들어주며 찬양하고 있고, 나라는 서서히 죽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이번 장성들의 단합된 모습이 불씨가 되어 활활 타오를 수 있는 결실을 맺을 고지를 향해 모두가 각오를 하고 달려가야 합니다.

이국땅 멀리 재외 동포들의 환호성이 귓전을 스치고 있습니다.

이국땅에서 안보의 현장에서 동맹국인 미국의 호흡소리를 직접 들으며 매일매일 고국의 안보를 걱정하며 애태움도, 이제는 두렵지 않을 겁니다.

한국 국민들이 안보가 불안해 아스팔트 위를 헤매며 태극기를 흔들며 절규하는 신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작금의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과 정의롭지 못한 군에 대한 믿음이 상실된 것인가요?

자고 나면 나라가 없어질 것 같은 불안함이 나만의 일이 아니길 바란 것입니다.

이제부터라도 걱정해야 됩니다. 아니 머리를 맞대고 불의에 대항해야 합니다……. 나라가 베트남처럼 공산화되지 않기를 바란다면!

이건 선동이 아닙니다. 좌파들이 오랫동안 세뇌작업을 해 완성된 조각 위에 우파 애국 국민들이 썩은 오염된 물속에 들어가 허우적거리다 형체도 없이 사라지지 말자는 엄중한 경고입니다.

이 이념적 현실은 오래갈 것이므로!

분명한 것은 예비역 장성들이라도 국민의 안위를 위해 군 통수권자가 헌법에 역행하는 행동을 했을 때 즉각 이의를 제기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합리적 의심은 해 봐야 합니다.

다시 한 번 나라를 구하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예비역 장성들의 역할에 기대를 해봅니다.

“ 국군은 수명이 다하는 곳에서 어리석게 죽지 말고 사명을 다하는 곳에서 장렬히 산화해야 한다.” 고 감히 말하고 싶습니다.

수고 많이 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 Janne Pak -

 

 

Janne Pa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