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 HRW '성폭력 보고서' 비난…"적대세력의 날조"

기사승인 2018.11.02  02:09:31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북한에서 정부 관리들의 성폭력이 만연하다는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츠(HRW) 보고서에 북한이 재외 공관 성명을 통해 반발했다.

로이터 통신은 1일(현지시간) 북한 제네바대표부가 이 보고서에 실린 내용을 강력히 거부한다면서 진부하고 날조된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해왔다고 보도했다.

북한 대표부는 "한반도에서 이뤄지는 평화와 화해, 번영, 협력을 불편하게 느끼는, 거짓되고 적대적인 세력의 또 다른 헛된 노력"이라면서 "근거 없고 날조된 이야기로 이른바 우리의 '인권' 문제를 제기해 화해를 막으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HRW는 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민들의 직·간접적 성폭력 피해 사례를 토대로 작성한 '이유 없이 밤에 눈물이 나요: 북한의 성폭력 실상'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HRW는 북한에서 정부 관리들이 주민을 상대로 저지르는 성폭력은 널리 용인된 비밀이며 구제책도 없는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북한 제네바대표부는 유엔 인권이사회 총회에서 인권 문제가 다뤄지면 이에 대응해왔다.(연합)

북한의 성폭력 보고서 공개하는 케네스 로스- 케네스 로스 휴먼라이츠워치(HRW) 사무총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성폭력 실상을 담은 보고서를 들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