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전문가들 “미 재무부, 한국 은행들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경고”

기사승인 2018.10.17  00:04:16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국민은행, 농협 등 지목하며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는 북한에 대량 현금 이전 막는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있어”

미국 재무부 청사. 사진=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한국 주요 은행들과 화상회의를 가진 것은 한국 은행들이 성급한 대북 경제교류로 대북제재를 위반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미국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왔다.

지난 12일 RFA(자유아시아방송)는 미국 워싱턴 한미경제연구소(KEI) 트로이 스탠가론 선임국장(Senior Director of Congressional Affairs and Trade)이 “미국 재무부가 평양 정상회담 직후 한국 은행들을 접촉한 것은 예상할 수 있는 일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스탠가론 국장은 “미국 재무부는 빈번하게 전 세계 은행들을 접촉해 다양한 제재 이행 문제에 대해 조언하곤 한다”며 “최근 남북한 간 교류에 관한 논의들을 고려해 볼 때, 재무부는 한국 은행들에 아직도 대북제재가 유효하고 대북 사업에 있어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이 무엇인지를 상기시키려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여전히 미국 재무부에 의해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돼 있고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재무부가 한국 은행들이 대북 사업을 추진할 경우 미국과 유엔의 대북 제재를 위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알리기 위해 당연히 취할 수 있는 신중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스탠가론 국장은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한국의 은행권이 준비하는 이른바 ‘통일금융’은 국제사회의 제재로 제한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국민은행’은 북한에 두고 온 가족을 위해 은행에 돈을 맡겨두면 사후에 북한에 있는 가족에게 상속되도록 하는 상품을 내놓았다”며 “이런 움직임을 고려하면 재무부가 신중한 선제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스탠가론 국장은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사업을 재개하는 것은 북한에 대량 현금이 이전되는 것을 막는 유엔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같은 사업을 위한 보험이나 금융혜택 등도 다른 유엔 제재 위반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지에 은행을 재개설하려는 국민은행이나 농협은 북한에 상품이나 서비스 혹은 기술을 제공하는 사람이나 기업이 미국 금융체계에 접근하는 것을 막는 미국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제재 전문가인 조슈아 스탠튼 변호사는 이날 “미국의 제재를 위반할 경우 미국 금융체계 접근이 차단되고, 또 미국 달러화 송금 등 북한 은행이나 대행기관과 거래하는 사람이나 기관은 누구나 형사법상 처벌, 민법상 벌금, 자산몰수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고 RFA는 전했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단 일원으로 활동했던 윌리엄 뉴컴 전 미국 재무부 선임 자문관도 이날 RFA에 “한국 은행들의 제재 위반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김성훈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