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하티르, 美 뉴욕서 아베 '전쟁 가능국 개헌' 추진 비판

기사승인 2018.10.01  00:04:38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을 비판하고 나섰다.

3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마하티르 총리는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아베 총리의 개헌 움직임에 대해 "전쟁으로 가는 것을 허용하는 개헌이라면 커다란 후퇴"라고 말했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마하티르 총리는 그동안 무력 보유와 전쟁을 금지한 일본의 현행 헌법을 높이 평가해 왔다. 또 일본의 평화헌법을 참고해 자국의 헌법을 개정하는 방안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평화헌법 개정은) 평화를 촉구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 해결을 위해 전쟁이라는 수단을 사용하는 다른 나라처럼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행 평화헌법 9조는 일본이 전쟁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조항"이라며 "우리는 일본의 현행 헌법을 뒤따르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일본을 방문해 후쿠오카(福岡)현의 고교생들에게 한 연설에서도 "일본에는 모범적인 평화헌법이 있다"며 "말레이시아도 같은 헌법을 만들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현행 헌법은 9조에서 일본의 전력(戰力) 보유 불가를 선언하고 있다. 정식 군대를 보유할 수 없게 한 것이다.

헌법 9조는 '국권의 발동에 의한 전쟁 및 무력에 의한 위협 또는 무력의 행사는 국제분쟁을 해결하는 수단으로서는 영구히 포기한다'(1항), '전항(1항)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육해공군 및 그 이외의 어떠한 전력도 보유하지 않는다. 국가의 교전권은 인정하지 않는다'(2항)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아베 총리는 여기에 3항을 신설해 자위대의 근거를 명확히 하는 방식으로 개헌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

일본 아베 총리, 사학 스캔들ㆍ개헌 반대 퇴진 운동 (PG)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