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구급차에서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 말기환자…호주 '감동'

기사승인 2018.09.07  00:27:43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 구급대원들, 이틀 굶은 임종 앞 환자 소원 이루도록 도와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는 론 매카트니[출처: '퀸즐랜드 앰뷸런스 서비스(QAS)' 페이스북]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은 임종을 앞둔 환자의 바람을 읽어내 들어준 구급대원들의 사연이 호주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호주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응급구호기관인 '퀸즐랜드 앰뷸런스 서비스(QAS)'의 구급대원들은 지난주 췌장암 말기 환자 론 매카트니(72)를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그가 이틀간 거의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대원들은 매카트니에게 "만약 무언가 먹을 수 있다면 뭘 먹고 싶냐"고 물었고, 매카트니는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라며 아이스크림 일종인 "캐러멜 선데이"(caramel sundae)라고 대답했다.

대원들은 구급차를 한 상점에 세우고는 캐러멜 선데이를 사 건네주었고, 매카트니는 구급차 안에서 이를 맛있게 먹었다.

매카트니가 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의 사진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갔다.

병원으로 옮겨진 매카트니는 17년간의 오랜 투병을 뒤로하고 지난 1일 눈을 감았다.

당시 구급차 안에서 매카트니가 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을 지켜보았던 아내 샤론은 구급대원들을 찾아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매카트니의 딸 대니얼 스미스도 페이스북에 "아버지는 그 아이스크림을 굉장히 맛있게 먹었고, 그것은 아버지가 스스로 먹을 수 있었던 마지막 음식"이라고 썼다.

스미스는 또 구급대원들의 도움과 친절은 예상치도 못한 상황에서 나왔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QAS는 지난해에도 임종을 앞둔 환자를 이송하면서 마지막 소원을 들어줘 화제가 된 바 있다.

QAS 대원들은 지난해 11월 고통 완화 치료를 받으러 병원으로 가던 말기 환자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 같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바닷가에 가보고 싶다고 하자 길을 돌아 바다 쪽으로 향했다.

QAS는 당시 "때때로 가장 필요하고 중요한 것은 약품이나 교육, 숙련도보다는 공감 능력"이라며 대원들의 행동을 칭찬했다.(연합)

말기 환자를 바닷가로 데려갔던 구급대원들[출처: 호주 '퀸즐랜드 앰뷸런스 서비스' 페이스북]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