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당, 청와대 앞 회견…"제천참사 처벌·'UAE게이트' 국조"

기사승인 2017.12.26  17:39:13

공유
ad37
default_news_ad2

"제천화재, 정부 재난 대응능력 부족 보여준 사례"…김부겸 사퇴 촉구

자유한국당은 26일 충북 제천 화재 참사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의혹을 고리로 대여공세에 나섰다.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제천 화재참사 관련자들의 처벌과 UAE 의혹의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청와대 앞으로 달려가 두 가지 이슈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항의성 시위를 한 것이다.

ⓒ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회견문에서 "제천 화재 참사는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의 재난안전 대처능력이 얼마나 부족한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천 참사는 전형적인 '인재'라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무엇보다 사고 당일 최초 신고 이래 희생자들로부터 소방청으로 신고된 모든 통화 기록은 반드시 공개되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그는 "소방당국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희생자 규모가 커질 수밖에 없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분명히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현장진화 책임자에 대한 검찰수사, 조종묵 소방청장 파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 비서실장의 UAE 방문 의혹과 관련해선 "여전히 청와대가 진실을 은폐하려 하는 'UAE 원전 게이트'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국정조사를 촉구한다"며 "국민적 의혹이 하루가 다르게 일파만파로 증폭되는 UAE 원전 게이트 국정조사에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즉각 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더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관련자들의 입에 자물쇠를 채우려는 시도는 그만두기 바란다"며 "청와대가 그저 '쉬쉬'하면서 넘길 수 있는 사안이 결코 아니다. 더 손바닥으로 가릴 수 있는 사안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특위 연장 및 국회 정상화 문제와 관련해서도 "국회는 오로지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 주장만 난무하는 공간이 되고 말았다"며 "'문재인 개헌'을 위해 '국민 개헌'을 걷어찬 청와대-민주당-국회의장의 '삼각 커넥션'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헌은 지방선거에 곁다리로 끼워 넣을 수 있는 패키지 상품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인식해 주기 바란다"며 "독단과 아집, 몽니와 꼼수로 '문재인 개헌'을 밀어붙이려는 정부·여당의 시도는 더 이상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